コノハズクの岩 윤현혜| 2013/01/08 |閲覧数 6,328

     この先生が、

    「もがきがあってこそ傑作品ができる」

    って、月明洞夜通いていたコノハズクがされて、

    作業合間ったものだ。 

    経緯いコノハズクが先生心情ているとって、

    先生直接500って虎皮石にコノハズクを彫刻した作品

    - Translation : DIK



    이 돌은 선생이 몸부림이 있어야 걸작품이 나온다고 말하며 월명동 기도할 때


    밤 세워 우는 소쩍새가 생각나서 작업하다 틈나는 시간에 만들었다


    사연 많은 소쩍이가 선생의 심정을 닮았다고 하여


    선생이 직접 500번이나 돌을 쪼아서 호피석에 소쩍새를 조각해 넣은 작품이다.